티스토리 뷰

흘러간 이야기/먹고

큰통아저씨

어린양 Lami 2009.10.16 03:41
입 안의 상처도 다 나았으니, 매운 음식을 먹어볼까- 하여 들어간 가게.
Y의 이야기를 듣고 요전부터 가보고싶다는 생각은 했지만,
들어가서도 '많이 매운가' 하는 생각에 선뜻 주문을 하기가 난감하다.


제법 맵지만, 국물이 부드럽고, 달고 느끼한 돈까스가 있어 먹기 어렵지 않다.


커다란 돈까스가 두 장. 콩나물국도 시원하지만, 얼큰한 짬뽕 국물과 함께 먹는것이 더 맛있더라.



맛있었어요. :)

'흘러간 이야기 > 먹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리단길 고깃집 화로  (0) 2017.07.10
족발중심  (0) 2017.07.10
코엑스 뽕스함바그  (0) 2017.07.02
숙대/남영 NY84.8  (0) 2017.06.18
이찌방  (0) 2010.08.15
큰통아저씨  (0) 2009.10.16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