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낡은 일기장/일상다반사

기다릴게요

어린양 Lami 2017.07.17 19:45



여긴 계속 따뜻하고 포근했어요.
줄곧 손도 잡아주고 품에 꼬옥 안아주셨거든요.

먼저 와서 기다리고 있어요,
참 예쁜 곳이예요.

서두르지 말고,
마지막까지 길 잃지말고
잘 찾아와야해요.


- 2017-04-12 브런치

신고

'낡은 일기장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0) 2017.08.09
2017-04-16 브런치  (0) 2017.07.17
기다릴게요  (0) 2017.07.17
2017-06-02 브런치 '너에겐 로맨스 나에겐 스릴러'  (0) 2017.07.17
핸드메이드 페어  (0) 2014.09.19
  (0) 2014.09.07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