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낡은 일기장/일상다반사

안녕

어린양 Lami 2017.08.09 20:30

교회 근처에서 낯익은 궁디를 보았다.


무늬며 하는 행동이 현과 참 닮았다.


사람이 가까이 가자 그대로 드러눕는다.

가방 안에 있는 사료를 줄까 했는데 다행히 많이 남아있어서 오늘은 패스.

신고

'낡은 일기장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름  (0) 2017.08.20
하늘  (0) 2017.08.15
안녕  (0) 2017.08.09
2017-04-16 브런치  (0) 2017.07.17
기다릴게요  (0) 2017.07.17
2017-06-02 브런치 '너에겐 로맨스 나에겐 스릴러'  (0) 2017.07.17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