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낡은 일기장/일상다반사

180404 어느맑은 날

어린양 Lami 2018.04.07 14:18


오후의 따사로운 햇살이 탁한 플라스틱 너머로 부드럽게 비친다.

오랜만에 보는 맑은 하늘이 시원하다.







다음주에는 만개하겠구나.




멍멍.




잔잔한 물가 그늘에 서서 서늘한 바람을 맞고있으면 지금이 어느 계절인가 다시 생각하게 된다.



'낡은 일기장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태원 테라로사 & 라운드어바웃  (0) 2018.04.20
180404 어느맑은 날  (0) 2018.04.07
180310 연습  (0) 2018.03.22
180318 휴식  (0) 2018.03.22
티스토리 결산 이벤트 당첨!  (0) 2018.03.22
시계  (0) 2018.03.19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