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챠콜디에서 간단히 저녁을 먹고 한바퀴 돌아볼까- 했는데 너무너무너무너무 추워요.


일단 가까이에 보이는 예쁜 카페로 들어갑니다.



봄가을에 살랑살랑 부는 바람을 맞으며 저 1층이나 테라스에 앉아있다면 좋겠네요.


열려있어요. :)


문을 열고 들어오면 바로 보이는 작은 테이블.


옆에 보이는 창은 조리실입니다



계산대에 이 가게의 특산품인 크로넛이 종류별로 진열되어있어요.




착한 가격에 이벤트도 하고있네요.






이 모든 인테리어를 직접 하셨다고 합니다.




청포도 크로넛 & 누텔라 크로넛.


누텔라와 페스트리의 조합은 최고예요!

살찌는 소리가 들려!! 


아름답던 외견은 간곳이 없고 처참한 중간과정.


사진 찍는걸 깜박했는데 이 집은 커피가 정말 맛있어요.

아메리카노와 라떼를 시켰는데 적당한 산미와 고소함, 무게감이 잘 조화된 원두입니다. 

집이 가깝기만 했다면 매일이라도 올텐데. 




TAG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