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저물어가는 저녁, 어두운 골목길을 걷고있으면 밥짓는 소리, 도란도란 떠드는 목소리들이 들려요.

그리움이 물씬 밀려드는 가을 저녁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흘러간 이야기 > 먹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림동 샌드위치 끼니  (0) 2017.10.03
불광 샤브샤브 무한리필 샤풍  (0) 2017.10.02
달걀이 맛있는 논현 행복초밥  (0) 2017.09.21
오랜만에 문래동  (0) 2017.09.20
족발과 티츄  (0) 2017.09.08
구로, 고기 나들이  (0) 2017.09.08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