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흘러간 이야기/먹고

족발과 티츄

어린양 Lami 2017.09.08 01:11

오늘따라 하늘이 참 예뻐요.

해가 저물 무렵 귤의 집으로 향합니다.


힘들땐 역시 배달음식이죠. :)


배불리 먹고 게임을 하려니 카드가 없네요.


남는 옛날 명함에 그려봅니다 ㅋ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흘러간 이야기 > 먹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밥짓는 저녁, 달걀 뫄이쪙  (0) 2017.09.21
오랜만에 문래동  (0) 2017.09.20
족발과 티츄  (0) 2017.09.08
구로, 고기 나들이  (0) 2017.09.08
가을 저녁, 갈비탕과 육회비빔밥  (1) 2017.09.05
고기 먹으러 신월동 나들이  (0) 2017.08.31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