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흘러간 이야기/먹고

구로, 고기 나들이

어린양 Lami 2017.09.08 00:49

기차였으면 좋겠어요.

이대로 타고 멀리 가보고싶어.


순식간에 하늘이 어두워져요.


예쁜 제과점 발견!


오늘의 목적지.


동행인이 고기를 예쁘게 잘 구워주셔서 손댈 일이 없다! 씡나!


마무리 냉면까지 호로록.


토리이를 잔뜩 세워둔것처럼 묘한 느낌이었어요.

깊이 들어가기 싫어져서 오늘은 여기까지만.

저작자 표시
신고

'흘러간 이야기 > 먹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에 문래동  (0) 2017.09.20
족발과 티츄  (0) 2017.09.08
구로, 고기 나들이  (0) 2017.09.08
가을 저녁, 갈비탕과 육회비빔밥  (1) 2017.09.05
고기 먹으러 신월동 나들이  (0) 2017.08.31
집에서 만들기 귀찮은 일본 가정식  (0) 2017.08.31
댓글
댓글쓰기 폼